•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임원들과 면담 자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1일 보건의료분야 관련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임원들과 만나 “북민협을 비롯한 민간단체들이 교류와 협력의 길로 나서면 통일부는 최대한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북민협 면담을 진행하고 “어제부터 인도협력과 교류협력과 관련한 작은 교역 분야의 ‘작은 결재’부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장관은 “통일부는 정책적·재정적인 뒷받침으로 민간단체 활동에 동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장관이 새로 오면 무언가 새로 시작될 것 같은 기대를 갖고 있다가 그대로 끝나버리고 마는 허탈감 같은 것은 저로선 절대 드리지 않겠다는 각오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7:42:54 수정시간 : 2020/07/31 17:4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