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중순까지 매매 계약서 제출 통보”
  •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제시한 다주택 처분 권고 시한 마지막 날인 31일 “현재 8명이 다주택 보유자”라면서 “1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밝히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윤 수석이 언급한 8명은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이남국 공직기강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이다.

8명의 주택 처분이 늦어진 이유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집을 내놓고 곧바로 팔리지 않은 경우가 있고, 거래가 잘 안 되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결국에 관보에 게재될 것이기 때문에 처분 시점이나 그런 것은 다 공개될 것”이라면서 “매물가격을 높게 내놓고 안 팔리는 형태로 안 파는 경우는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는 주택 처분 과정에 있는 8명에 대해 8월 중순까지 매매 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다만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노 실장의 권고처럼 지시가 아닌 권고 사항이라고 전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일부 수석이 처분 의사가 없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보임을 지적하며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면서 “차후 1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노영민 실장은 지난 2일 이달 중으로 비서관급 이상의 다주택 보유 참모들에게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 하라고 강력 권고한 바 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15:00:51 수정시간 : 2020/07/31 15:25:13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