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진상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위력에 의한 성추행 의혹 과정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에 의한 피해 묵살 등 적극·소극적인 방조 혐의가 있었다고 보고, 서울시청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청 내부자들이 비서실 차원에서 성추행 방조가 지속적으로 이뤄졌다는 제보를 했다”며 “위력에 의한 성추행과 동시에 시장 비서실과 유관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고소인 측은 전날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의 단순한 실수로 받아들이라거나, 비서는 시장의 심기를 보좌하는 역할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피해 여성의 성추행 사실 보고를 묵살하고 전보 요청을 거부한 상급자는 직장내괴롭힘방지법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면서 “제보가 사실이라면 지난 4년간 서울시장 비서실장의 자리를 거친 분들과 젠더특보 등은 직무감독 소홀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시청은 수사 기밀 누설 부분에서 이미 수사 대상으로 전락했다”며 “경찰은 조속히 사건을 검찰로 송치하고, 검찰은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해 시장 비서실의 은폐·방조 여부와 기밀 누설을 철저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회의에서 “국내 첫 성희롱 재판에서 승소하며 인권변호사로 추앙받던 박 전 시장의 이중성에 국민이 충격을 많이 받았을 것”이라면서 “한 여성이 서울시장이라는 권력에 짓눌려 4년 동안 고통에 시달렸는데, 정부나 민주당이 보여주는 행태는 이해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대변인은 ‘피해자 주장과 다른 이야기도 듣고 있다’며 2차 가해를 서슴지 않고, 이해찬 대표의 진상규명 의지도 느낄 수 없다”며 “성추행도 '내로남불'하는 집권여당의 이중성”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박 전 시장과 함께 오거돈 전 부산시장, 안희정 전 충남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 등 수사·재판·복역 중인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을 언급하며 “이들의 일탈은 대한민국의 격을 떨어뜨리고 발전을 저해하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석고대죄하고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 앞에 책임 있는 조치를 다 하지 않으면 우리 당에서 박 시장과 관련한 사례를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4 11:52:03 수정시간 : 2020/07/14 11:5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