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고(故) 박원순 시장이 9년 동안 몸담았던 서울시청을 13일 마지막으로 찾았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40분간 열렸다. 앞서 발인은 오전 7시쯤 비공개로 마무리됐다. 운구차는 오전 7시 20분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빈소를 빠져나갔고, 7시 50분쯤 서울시청에 도착했다.

영결식은 온라인으로 공개됐으며, 유족과 민주당 지도부 등 100여 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와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데 대한 반대 여론을 고려한 결정으로 보인다.

영결식에서는 추모곡 연주와 함께 3명의 장례위원장 조사와 헌화 등이 진행됐다. 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았다.

장례위는 영결식이 끝난 뒤 9시 20분쯤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했다. 장례위는 이곳에서 박 시장의 시신을 화장한 뒤,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긴다. 묘소는 유족의 뜻에 따라 봉분 형태로 마련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09:33:16 수정시간 : 2020/07/13 09:3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