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조화가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무공훈장 수훈자가 사망 시 대통령이 조화를 보내도록 한 규정에 따른 것이다. 백 장군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을 받았다.

문 대통령이 직접 백 장군을 조문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백 장군이 대한민국을 지켜냈기 때문”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백 장군을 직접 조문할 것을 간청한다”고 적었다.

앞서 백 장군은 10일 오후 11시 4분 향년 100세로 별세했다.

백 장군은 1950년 8월 낙동강 전선 다부동 전투에서 남하하던 북한군을 격퇴하는 등 공적을 쌓아 한국전쟁 영웅으로 불린다. 하지만 일제 시대 간도특설대에 복무해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등 친일파 행적이 문제시되고 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19:01:00 수정시간 : 2020/07/11 19: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