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정강정책개정특위 세미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0일 내년에 치러질 보궐 선거를 대선 전초전으로 규정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열린 정강·정책 개정특위 세미나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나 경우에 따라서 또 다른 선거를 전제한다면 대통령 선거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때를 대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느냐와 관련해 정강·정책에 대해 열띤 토론을 함으로써 좋은 결실을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을 변경하면서 이어지는 19대 총선과 대통령 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는 바탕을 마련했는데, 소위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정강·정책이 과거로 회귀해버린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강·정책은 시대 변화와 국민의 요구를 어느 정도 충족할 수 있는 것을 담아야만 국민의 지지 기반을 끌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내년 4월 보궐 선거에서 승기를 잡아야 2022년에 치러질 대선에서 정권을 가져올 동력을 마련할 수 있다는 판단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이 9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보궐 선거에 당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1 10:15:01 수정시간 : 2020/07/11 10: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