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있다" vs "3선 서울시장에 대한 예우"
시민장 반대 청원 하루도 안 돼 14만여명 동의
  •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서울시가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사상 처음으로 특별시장(葬)으로 치르기로 한 데 대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3선 서울시장을 지낸 데 따른 예우라는 의견이 있지만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만큼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서울시는 10일 박 시장의 장례를 사상 처음 특별시장으로 치른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서울대병원에 안치돼 있으며, 장례 역시 이곳 장례식장에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시는 이날 오후 시청 앞에 추모객을 위한 분향소도 설치했다.

박 시장을 애도하는 시민들은 박 시장의 생전 업적을 되새기며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마다 추모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지만 박 시장이 전직 비서인 A 씨에게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므로,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실제 이날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박원순 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다”며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나.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대체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은 건가. (박원순 시장 장례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글은 이날 오후 5시30분 기준 14만3061명이 동의했다. 인스타그램에서는 박 시장의 장례를 특별시장을 치르기로 한 결정을 취소해야 한다는 내용의 민원을 넣었다는 ‘인증사진 릴레이’도 벌어지고 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인 페이스북에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A 씨를 지지했다. 류 의원은 A 씨를 향해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창선 시사평론가도 페이스북에 “모두가 고인을 추모할 뿐, 피해 여성이 평생 안고 가게 될 고통은 말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고소가 사람을 죽인 것 같은 트라우마에 갇힐 것이 걱정된다”고 했다.

또한 유 평론가는 “무엇보다 앞으로 벌어질 광경 앞에서 외롭지 않기를 빈다. 당신은 잘못한 것이 없다. 나 혼자라도 이 얘기는 꼭 전하고 싶었다”며 “고인에 대한 추모의 목소리들과 피해 여성의 고통이 정비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0일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를 특별시장으로 치러선 안 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0 18:03:00 수정시간 : 2020/07/10 18: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