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안보실장 접견…한미동맹 소통·의지 재확인
  •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9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면담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는 9일 북미 간 대화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우리 정부와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1시 10분까지 청와대에서 비건 부장관을 접견한 뒤 최근 북한 관련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이 같은 대화를 나눴다.

서 실장은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전념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서 실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강조하며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고, 비건 부장관도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또한 양측은 다양한 한미 양자 현안 및 국제 정세에 관해 논의했으며,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14:18:53 수정시간 : 2020/07/09 16:1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