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8일 ‘검언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할 독립 수사본부를 구성하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건의에 즉각 거부 의사를 표명했다.

윤 총장이 자신의 수사지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으로 둘의 갈등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후 6시 10분께 “윤 총장이 '검언유착' 사건 수사를 지휘하지 않고 수사 결과만 보고받는 안을 추 장관에게 건의했다.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 의견을 고려했다”며 일종의 절충안을 추 장관에게 건의했다.

그러나 법무부는 이날 오후 7시 50분께 “윤 총장의 건의사항은 사실상 수사팀의 교체와 변경을 포함하고 있다. 따라서 이는 장관의 지시를 이행하는 것이라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법무부의 발표는 윤 총장이 독립적 수사본부를 설치하고 김영대 서울고검장에게 지휘를 맡기겠다고 건의한 지 1시간 40분에 나왔다. 사실상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건의안에 즉각 ‘거부’한 것이다.

검언유착 사건은 이동재 전(前)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윤 총장 측근인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공모했다는 의혹을 골자로 한다. 당시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는 내용이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위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 감독을 받지 아니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수사 결과만을 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8 21:25:11 수정시간 : 2020/07/08 21:2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