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9월 환경단체 회원들이 전남 광양시 섬진강 인근 도로에 설치한 '로드킬'(road kill) 방지 도로 표지판. 이곳에서는 두꺼비들이 산란을 위해 이동하다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정부가 동물 찾길 사고, 이른바 '로드킬' 방지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국립생태원은 5일 '찻길 사고 저감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을 보면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189㎞ 길이의 50개 사고 다발 구간에 야생동물의 도로 침입을 차단하기 위한 유도 울타리를 설치한다. 유도울타리를 설치하기 어려운 곳에는 야간에도 인식 가능한 LED 동물 찻길 사고 주위 표지판을 설치하기로 했다.

동물 찻길 사고가 2차 사고로 이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신속 처리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비게이션을 이용한 바로 신고 시스템 시범사업을 벌인다. 운전 중 음성만으로 신고할 수 있는 형태로, 정부는 내비게이션 업체에 로드킬 다발 구간 위치 정보를 제공해 해당 구간 진입 전 운전자에게 음성 안내와 주의 표시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다발 구간에서 사고가 줄어들면 새로운 다발 구간을 선정할 예정이다. 로드킬 다발 구간 지도는 국립 생태원 에코뱅크의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국토부에 따르면 사고 다발 상위 50개 구간은 모두 국도다. 이 구간에서는 1㎞당 평균 7.1건의 동물 찻길 사고가 발생했다. 이는 일반 국도에서 일어나는 로드킬 사고의 숫자보다 약 5배 많다. 지역별로는 충청남도에 15개 구간이, 충청북도에 8개 구간, 경상북도에 8개 구간이 있어 사고 다발 구간이 많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에 마련한 로드킬 저감 대책을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운전할 수 있는 도로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동물 찻길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정부의 저감 시설 확대뿐만 아니라 운전자분들의 안전 운전 수칙 준수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5 11:46:41 수정시간 : 2020/07/05 11:4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