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불참, 정의당 기권
  •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3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35조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역대 최대 규모의 추가경정(추경)예산안인 35조 1000억 원이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4일 정부가 국회에 3차 추경안을 제출한 지 한 달여 만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35조 3000억 원)에서 2000억 원을 삭감해 3차 추경 심사를 완료했다.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을 위한 9조 1000억원, 내수·수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 1조원 추가 발행 등 3조 2000억 원, K-방역 산업 육성 등 2조4000억 원 등의 예산이 편성됐다.

한국판 뉴딜 예산은 4조 8000억 원이 추가됐다.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등 디지털 뉴딜에 2조 6300억 원, 지속 가능한 에너지 기반 구축 등 그린 뉴딜에 1조 2200억 원, 고용 안전망 강화를 위해 1조원 등이다.

본회의 표결은 미래통합당이 불참한 채 민주당과 소수 야당 참여 속에 의결됐다. 정의당은 추경 심사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며 기권표를 행사했다. 결국 재석 187명 중 찬성 179명, 반대 1명, 기권 7명으로 가결됐다.

민주당이 단독 참여한 상임위·예결위 심사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약 5일 만에 끝났다.

통합당과 정의당은 추경안 졸속심사를 중점 비판했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자신들의 가계 살림이었으면 이렇게 날림으로 심사했겠느냐”라고 성토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예산심의가 민주당 당정 회의냐”라고 반발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3 23:06:48 수정시간 : 2020/07/03 23: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