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추미애 법무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주호영, 유상범, 이주환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은 반법치 행태를 벌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이 본분을 망각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끄집어 내리는데 모든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침묵을 지키는 것은 추 장관을 비호하는 것과 다름없다”면서 “해임하지 않으면 추 장관은 국회에 의해 탄핵 소추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탄핵 소추안을 이르면 내일쯤 접수할 것”이라면서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남용하고 불법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는 등 검찰청법을 여러 차례 위반해 탄핵 소추 요건은 차고 넘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결국 추 장관이 말한 ‘결단’이란 검찰을 권력의 발아래 두려는 한 줌 허망한 지휘권 남용이었음을 알게 됐다”면서 “문 대통령은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2 21:36:53 수정시간 : 2020/07/02 21:3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