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통틀어 최다선…대전 서갑에서만 6번 당선돼
이기붕·강창희 이어 충청권서 나온 세번째 국회의장
국회부의장에 김상희 선출… 헌정사 첫 여성 부의장
  •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에서 상반기 의장으로 선출된 박병석 의원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를 이끌 첫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이기붕(3·4대), 강창희(19대) 국회의장에 이어 충청권 출신이 국회의 수장 자리에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박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193표 가운데 191표로 의장에 뽑혔다. 이번 본회의는 제21대 국회가 개원한 뒤 처음으로 열리는 본회의였다. 하지만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민주당의 단독 개원 강행에 항의, 표결을 거부하고 본회의장에서 퇴장했다.

‘반쪽 표결’로 뽑힌 박 의장은 21대 국회 최다선 의원이다. 그는 성균관대를 졸업한 뒤 중앙일보에 입사해 홍콩특파원과 산업부장 등을 지냈다.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새정치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1999년 고건 서울시장 시절에는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이후 박 의장은 2000년 16대 총선에서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대전 서갑에 출마해 당선된 뒤 21대 총선까지 이 지역구에서만 내리 6선을 했다. 19대 국회에서는 민주통합당 소속으로 전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냈다. 그는 20대 국회 전·후반기에 국회의장 경선에 나섰으나 각각 정세균, 문희상 의장에게 고배를 마셨다.

세 번의 도전 끝에 국회의장 자리에 오른 그는 이번 총선에서 충청권을 이끌며 민주당이 대전에서 7개의 의석을 석권하는 데 힘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당내에서 계파색이 옅은 ‘중도 온건파’로 분류된다. 여야 갈등을 중재해 국회를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는 인사라는 점도 강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4선의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의장에 올랐다. 헌정 사상 여성이 국회 부의장 자리를 꿰찬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신임 부의장은 188표 가운데 185표를 얻었다.

김 부의장은 여성운동의 대표주자로 1983년에 국내 최초의 진보 여성운동 조직인 여성평우회를 세웠다. 1987년에는 한국여성민우회와 한국여성단체연합도 창립했다. 그는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돼 정치권에 입문했으며, 국회 여성가족위원장을 지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5 13:21:22 수정시간 : 2020/06/05 13:21:22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