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한 주택.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이후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상남도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 사저에서 지낸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9일 평산마을 일대에 주택과 땅을 매입했다. 기존 매곡동 사저에서 옮기는 것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내려가시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다”면서 “내부적으로도 누차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매곡동 사저에서 평산마을에서 옮기는 이유는 경호 문제다.

강 대변인은 “경호처에서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그 때마다 대통령은 다시 검토해보라는 뜻을 경호처에 전했지만,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데 대해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매입한 사저 부지는 하북면 지산리 5개 필지 2630.5㎡(795.7평)로 매입 가격은 10억 6401만원이다. 부지 매입비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면서 “사저입지가 지방인 데다 건축에 따른 불가피성 있음을 감안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 사저는 전직 대통령들보다 작은 수준임을 밝힌다”라며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었다”고 강조했다.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호부지와 매입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사저 건축은 투명하고 엄중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경호시설을 브리핑하지 않은 이유도 엄정하게 공사를 구분하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5 11:20:34 수정시간 : 2020/06/05 11:21:2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