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채무비율 증가폭 다른 주요국보다 훨씬 적어…국회, 조속한 처리 해 달라”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회를 향해 “하반기에도 과감한 재정 투입을 계속 하기 위해 정부는 단일 추경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3차 추경을 편성했다”면서 “금주 중 제출 예정인 추경안에 대해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경제 위기 극복을 최우선에 두고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3차 추경까지 더하더라도 우리의 국가채무비율 증가폭이 다른 주요국들의 증가폭보다 훨씬 적다는 것을 감안해 달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 위기 상황을 언급하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예년보다 한 달 앞당겨 마련해 대처하겠다고 언급했다.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 △위기 기업 △국민 일자리 보호 등을 강조했다. 아울러 고용 유지 지원 대폭 확대와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 긴급 일자리 제공 등 고용 안전망과 사회안전망 확충을 약속했다. 또 내수 활력을 위해 적극적인 재정과 세제 지원을 통한 대대적인 소비 진작과 국내 관광 활성화를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프로젝트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 정책의 의미와 방향에 대해서는 “추격국가에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국가발전 전략”이라면서 “사람 우선의 가치와 포용 국가의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나란히 세운 한국판 뉴딜을 국가의 미래를 걸고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경에 담은 한국판 뉴딜 사업은 시작일 뿐이다. 신규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투자 규모를 대폭 확대하며 계속 진화하고 발전해 나가는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면서 “7월에 종합 계획을 내놓을 때에는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큰 그림과 함께 우리정부 임기까지 이룰 구체적인 구상을 국민들께 보고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1 15:34:58 수정시간 : 2020/06/01 15:34: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