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탁현민 신임 의전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청와대 의전비서관에 탁현민(47)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을, 교육비서관에 박경미(55)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각각 발탁했다.

이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7명의 비서관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탁현민, 박경미 비서관을 비롯해 △홍보기획비서관에 한정우 춘추관장(49) △해외언론비서관에 이지수 한국표준협회산업표준원장(56) △춘추관장에 김재준 제1부속실 선임행정관(49) △시민참여비서관에 이기헌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52) △사회통합비서관에 조경호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54)을 각각 내정했다.

공연기획 전문가인 탁현민 의전비서관은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캠프에서 토크콘서트 등 행사를 주도했고, 정부 출범 후에는 대규모 기념식과 회의 등 각종 대통령 행사의 기획을 맡았다.

  • 박경미 신임 교육비서관. 사진=청와대 제공
박경미 교육비서관은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출신으로 2016년 총선 공천에서 비례대표 1번으로 국회에 입성했다. 20대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으로 일하는 등 교육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정우 홍보기획버시관은 문 대통령의 새정치민주연합(現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시절 상근부대변인을 거쳐, 2017년 대선 당시 선거 캠프 ‘광흥창 팀’에서 활동했다. 정부 출범과 함께 국정홍보·홍보기획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고, 춘추관장으로 지냈다.

이지수 한국표준협회산업표준원장은 연세대 경제학과 졸업했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외신담당 대변인을 맡으며 ‘타임지’의 아시아판 표지모델을 기획한 인물이다.

김재준 춘추관장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인물로, 문 대통령의 대선 후보 당시 핵심 참모그룹인 ‘광흥창팀’에서 활동했다. 정부 출범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선임 행정관,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 행정관을 거쳐 현재 제1부속실 선임 행정관으로 일해 왔다.

이기헌 시민참여비서관은 경희대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로 일하다 문재인정부 청와대에서 국가안보실 외교정책비서관실 선임행정관에 이어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지냈다.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은 서울대 서어서문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아주대에서 행정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노명민 대통령비서실장 체제에서 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과 정무비서관실 선임 행정관을 역임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31 15:36:10 수정시간 : 2020/06/01 09:07:4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