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 사진=데일리한국DB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 대표는 29일 “좌파 2중대 흉내 내기를 개혁으로 포장한다면, 우리는 좌파 정당의 위성정당이 될 뿐”이라고 밝혔다. 중도개혁 노선으로 당기죠 변화를 선언한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한 일종의 ‘경고’라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압축 성장기에 있었던 보수·우파 진영의 과오만 들춰내는 것이 역사가 아니듯이 보수·우파의 공도 제대로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이 같은 글을 남겼다.

그는 “한국 보수·우파 개혁은 이런 역사적 인식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보수·우파의 진정한 가치는 자유·공정·서민에 있다”고 했다.

또한 “박정희 전 대통령 시해 사건의 원인은 김영삼 의원의 국회의원 제명에서 출발했다”며 “김 의원을 제명하자 부마항쟁이 발발했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강온파의 대립이 10·26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 5·18 민주화 항쟁의 원인은 김대중 선생의 불법적인 체포·구금에서 출발한다”며 “80년 3월 서울의 봄은 신군부에 의해 핏빛 항쟁으로 끝났지만, 민주화를 내세우며 항쟁한 결과 1993년 김영삼 문민정부의 탄생으로 산업화·민주화 시대는 완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더는 잘못된 역사의 인질이 돼서는 안 된다”며 “보수·우파의 오만과 폭압에서 비롯된 비극의 역사를 되풀이해서도 안 되고 깎아내려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12:31:10 수정시간 : 2020/05/29 12:31:1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