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미래통합당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개최하고,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결의안과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전국위에는 재적 637명 중 375명이 출석, 두 안건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합당 수임 기구 회의를 열어 합당 방식과 당명 등 세부 내용을 논의한다. 앞서 미래한국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과 오는 29일까지 합당하기로 결정했다.

통합당은 또 전국위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 임기를 내년 4월7일 재보선까지 연장하는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통합당은 지난달 말 전국위에서 추인된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공식 전환하게 됐다.

비대위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함께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 당연직을 포함해 9명으로 구성됐다. 의원으로는 김미애(초선) 당선인과 성일종(재선) 당선인이 참여했다. 원외에선 김현아 20대 국회의원, 김병민 서울 광진갑 조직위원장, 김재섭 서울 도봉갑 조직위원장, 정원석 청사진 공동대표 등도 비대위원에 이름을 올렸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7 19:21:41 수정시간 : 2020/05/28 08:20: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