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끝내고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의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의 추가 폭로에도 사실 규명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대구 수성구의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이 30여 년 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모금 행사 동원 등으로 이용했다고 폭로했다.

강 대변인은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해 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선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했다.

행정안전부, 국세청, 여성가족부 등 관련 기관이 자체 조사하는 데다 검찰 수사도 이뤄지는 만큼 의혹이 진실로 확인되기 전까지 윤 당선인의 거취를 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힌 셈이다.

이에 대해 황규환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할머니는 윤 당선인을 용서하지 않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넘긴 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면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곽상도 의원을 필두로 한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공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날 TF 위원을 임명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몸담고 있던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또 윤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8:52:18 수정시간 : 2020/05/25 18:52:1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