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당에 진정한 노무현 정신 DNA가 있나"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지난해 조국 사태와 지금의 윤미향 사태에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여당은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이야기하지만 먼저 진정한 노무현 정신의 DNA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최근 여당이 보여주는 태도와 모습은 노무현 대통령께서 강조했던 반칙·특권 없는 세상과 너무나 거리가 멀다”며 “진영에 속한 기득권세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순수한 열정으로 대한민국을 바꾸려 했던 노무현 정신의 계승자를 자처한다면 이제 조국에서 벗어나고, 윤미향씨 문제도 조속히 바로잡아야 한다”며 “정치권력을 이용해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실체적 진실을 뒤집으려는 시도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인상을 풀어내기도 했다.

그는 “지난 토요일은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1주기였다. 이 땅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몸부림쳤던 고인의 열정과 뜻을 진심으로 추모하며 영면을 기원한다”며 “정치권이 봉하마을을 찾지만 정작 그분이 꿈꾸셨던 진정한 대한민국의 모습에 관한 관심은 부족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을 가장 낮춘 대통령, 소탈하고 누구보다 국민에게 가까이 다가갔던 대통령, 지지자들을 사랑했지만 누구보다 모든 국민의 생각을 담는 정치를 펼치려 했던 대통령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은 자신과 자기편에 너무나도 철저하고 엄격한 분이셨다”며 “유명을 달리하신 것도 어찌 보면 진정으로 명예를 소중하게 생각하고 역사의 발전과 진보를 결코 멈출 수 없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노무현 대통령을 자신의 이념보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더 중요시했던 대통령으로 기억한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추진, 제주해군기지 건설, 이라크 파병 결정은 정말 고뇌에 찬 결단이었을 것이다. 지지자들에게 엄청나게 비난받고 반대파들에게는 의심을 받았지만 역사는 그 때 그 결정이 옳았음을 증명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누구보다 관용과 통합을 염원했던 대통령이셨다”며 “민주당 간판으로 부산에 계속 출마한 것은 단순히 지역주의 극복 차원을 넘어 서로가 상대를 인정하고 관용의 정신으로 국민통합을 이루고 싶었던 것으로 이해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에서 얻는 교훈은 이념과 진영을 뛰어넘는 문제 해결 중심의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개혁”이라며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비상한 각오로 정파의 당리당략을 넘어 국민 모두를 생각하는 국가의 생존전략을 진정성 있게 생각해야 한다. 국민의당은 국민통합과 대한민국 미래의제에 대해 선제적으로 고민하고 대안을 찾아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7:18:01 수정시간 : 2020/05/25 17:18:0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