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15 총선 조작설을 제기한 같은 당의 민경욱 의원을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가 파쇄된 채 발견됐다며 파쇄된 투표용지를 들어보이는 민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4·15 총선이 조작됐다고 주장하는 같은 당의 민경욱 의원을 향해 탈당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민경욱 의원은 'Follow the Party'(당을 따르라)를 수리수리 마수리 마법의 주문처럼 반복하는 주술 정치를 하고 있다"며 "민 의원은 'Leave the Party'(당을 떠나라)할 때"라고 밝혔다.

이는 민 의원이 지난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밝힌 주장에 따른 것이다. 당시 민 의원은 전산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문자로 변환하자 중국 공산당 구호인 'Follow the Party'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 해커의 전산 조작 가능성을 제기, 기표를 마친 투표용지를 파쇄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민 의원이) 자신의 모든 페이스북 글 말미에 Follow the Party를 남기며 신봉자들에게 암송을 강요하고 있다"며 "많은 분이 괴담에 낚였다고 하는데도 민 의원만 모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실 본인도 이미 정확히 모른다고 고백해놓고도 괴담을 계속 확산시키는 것"이라면서 ""Follow the Party가 나온 지 5일이 지났지만 민 의원은 여전히 합리적 설명을 못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 의원 방식대로 숫자 조합하고 변환하면 세상의 모든 글자를 다 만들 수 있다"며 "국회의원이 괴담 퍼뜨렸으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당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 의원은 Follow the Party 외칠 때가 아니라 Leave the Party 할 때"라면서 "민 의원은 주술정치 계속할 거면 자진 탈당하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6:46:43 수정시간 : 2020/05/25 16:46:43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