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문책해야"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여성가족부 장관을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여가부 장관, 묻지 마 지원금 주고 배부 문제없다고? 거짓말 장관 문책해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하 의원은 “여가부가 작년과 올해에만 10억원에 가까운 돈을 정의기억연대에 지원했다”며 “보조금이 제대로 쓰이는지 실태조사는 없었다. 정의연 보조금은 묻지 마 지원금이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여가부 장관은 보조금 배부에 문제가 없다며 거짓말을 했다. 정부가 국민 세금으로 지원금을 주면 반드시 사용 실태 감시·감독이 수반돼야 한다”며 “'배부에 문제없다'며 윤미향을 쉴드(보호)치는 여가부 장관은 이번 윤미향 사태의 공범을 자초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여가부의 보조금이 위안부 할머니에게 직접 지원됐어야 하는 항목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여가부 보조금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의료와 주거 지원이 주된 항목으로, 작년에 집행된 4억3200만원 중 인건비성 항목 1억원을 제외하더라도 생존 할머니 1인당 1800만원가량 쓰여야 했다”면서 “생존 할머니들 대부분이 정의연으로부터 별다른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정의연의 지출내용 상당 부분이 허위일 가능성이 크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당선자와 정의연의 보조금 회계부정과 횡령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를 방조한 여가부도 책임져야 한다”며 “거짓말한 장관은 문책해야 한다. 여가부의 보조금 관리실태 전반에 대한 대대적 감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가부는 지난 21일 배부 과정에 문제가 없었던 만큼, 국고보조금을 취소하는 등의 구체적인 조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5 15:50:00 수정시간 : 2020/05/25 15:50:0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