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본회의장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20대 국회 입법 가운데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이 국민으로부터 가장 큰 호평을 받은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국회사무처는 이달 14일부터 21일까지 일반 국민 1만5880명에게 '20대 국회에서 처리된 법안 중 좋은 입법'을 물었다.

그 결과 정치·행정 분야에서는 방탄국회 방지, 의원 친인척 보좌진 채용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을 선택한 의견이 전체 응답자의 52.3%로 가장 많았다.

정치·행정, 경제·산업, 사회·문화·환경 등 3개 분야로 나눠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은 전 분야에서 국민이 생각하는 가장 '좋은 입법'으로 선정됐다.

정치·행정 분야에선 음주운전 처벌 강화법(34.4%)과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법(24.3%) 등이 다음으로 꼽혔다.

경제·산업 분야에서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계기로 추진된 '제조물 징벌적 손해배상책임법'이 37.7%로 선택됐고, 이어 금융소비자보호법(30.8%)과 건축물 안전 강화법(30.0%) 순 이었다.

사회·문화·환경 분야에선 주당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시간단축법이 34.6%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고, 디지털성폭력 방지법(29.4%)과 감정노동자 보호법(21.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국회입법지원단에 속한 전문가 82명은 규제샌드박스 3법(50.0%)과 데이터3법(38.8%), 미세먼지특별법(30.5%) 등을 '좋은 입법'으로 꼽았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5:04:24 수정시간 : 2020/05/24 15:04:2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