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 강남을 공천 취소' 따지지 않겠다…당의 승리위해 백의종군 할 것"
  •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형오 전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8일 "탈당과 무소속 출마는 여당과 정권에게 승리를 바칠뿐"이라고 결집을 호소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분열과 파벌주의적 행태는 당을 흔들고, 국민의 명령에 어긋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 수성을 지역구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는 등 최근 당내에서 공천 반발 움직임이 감지되자,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김 전 위원장은 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의 서울 강남 강남을 공천을 취소한 것에 대해서는 "당의 모습이 헝클어지고 좋지못한 선례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은 "인간적으로 괴롭고 고통스런 감정은 모두 묻어버리고, 당의 결정을 더 이상 따지지 않기로 했다"며 "이미 사퇴한 사람으로서 당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당 최고위 결정에 힘을 실었다.

김 전 위원장은 "통합당의 모든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일사분란하면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과 유권자에게 다가가 반드시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선거운동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필승을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을 맺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8 09:57:33 수정시간 : 2020/03/18 09:57:33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