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최고위 열어 재의 요청 여부 결정할 것"
  •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한선교 대표는 17일 통합당에서 불만을 제기한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 대해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再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한 대표는 "재심의를 요청을 결정하는 최고위는 내일(18일) 열 계획"이라면서도 공천 결과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한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한 대표는 재의 요청을 하기 전 '황교안 통합당 대표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7 19:29:09 수정시간 : 2020/03/17 19:29:09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