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통합당의 위성비례정당 탓에 비례의석 당초 기대보다 대폭 줄어
심상정 대표 "연동형비례제 핵심은 다양성…비례연합 참여 안 해"
  •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및 상임선대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4·15 총선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의당의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애초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을 대폭 확대해 선거법 개정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여겨졌으나,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 간 대결구도가 만들어지면서 의석수의 타격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날까지 진보·개혁 진영이 제안한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한 곳은 모두 5곳이다. 원내에서는 민주당이, 원외에서는 녹색당·미래당·시대전환·민중당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반면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핵심가치인 정치생태계의 다양성을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아무리 어려운 상황이라도 원칙을 지켜야 국민의 표심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됐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뉴스1의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비례 투표 시 진보·개혁 진영의 비례연합정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19.9%로 나타났다. 이는 16석에 해당하는 수치다.

같은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2.6%를 기록, 17석의 비례의석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은 6.5%를 기록 5석을 가져가는 것으로 파악됐다. 열린민주당의 의석수를 더하면 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은 사실상 이번 총선에서 20석 이상을 가져가는 셈이다.

반면 정의당은 7.5%를 기록, 기존보다 2석 늘어난 6석을 가져가는 것으로 나타났다.(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선거법 개정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10석 이상의 비례대표 의석을 기대했던 정의당이 거대 양당을 중심으로 한 위성정당의 등장으로 ‘최대 피해자’로 전락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연합정당에 불참하겠다는 뜻을 재차 강조했다. 심 대표는 “연동형비례대표제의 핵심가치인 정치생태계의 다양성을 지키겠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표심을 오로지 집권여당 심판, 보수야당 심판의 선택으로 가두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다양한 국민 삶의 요구가 분출하고 다양한 유권자가 대표되는 정치가 되어야 한다”며 “지난 수십 년간 양당 싸움에 등만 터진 정치를 바로잡는 것이 정의당의 사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다양성을 소수정당의 원내진출을 어떻게든 의석을 몇 석 배분하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 같다”며 “저희가 생각하는 다양성의 정치는 다양한 노선과 정책이 다양한 당의 이름으로 평가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7 18:01:04 수정시간 : 2020/03/19 15:38:2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