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인 문석균씨(왼쪽)와 민병두 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4·15총선에서 자당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노리고 있는 민병두 의원·문석균씨 등을 겨냥한 강력 조치를 내놨다. 공천을 못 받아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하는 후보자들은 영구제명하기로 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16일 오후 민주당 고위전략회의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고위전략회의에서 중요한 당대표의 말씀이 있었고 결정사항이라고 생각해도 무방하다”면서 “우리 당에서 출마를 준비하다가 공천을 받지 못해서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영구제명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 수석대변인은 “호남 지역에서 다른 당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거나 당선된 후 우리 당으로 입당 또는 복당하겠다며 선거운동을 한 사례가 있는데 이 경우에도 우리 당은 입당 혹은 복당을 불허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 동대문구을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민병두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또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씨는 당의 불출마 권유를 받아들였다가 이를 번복하고 탈당한 뒤 17일 경기 의정부시갑 무소속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6 17:44:07 수정시간 : 2020/03/16 17:44:07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