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무소속 출마 비판…"지역 수시로 옮기면서 명분 찾는 모습은 정치 불신 키워"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6일 "당은 오늘부터 선거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될 것"이라며 "제가 직접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또 당 공천관리위원회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당내 인사들을 겨냥해 "책임 있는 분들의 당의 결정에 불복하면서 이탈하고 있다"며 "지역을 수시로 옮기면서 명분을 찾는 모습은 정치 불신만 더 키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당내 일각에서 자신이 공천 심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도 "공관위의 독립성을 적극 보장해왔다"며 "내려놓음의 리더십을 실천하고 국민과의 약속을 지켰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합당 선대위원장 물망에 올랐던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도 어제(15일)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얘기했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 대표가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얘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알 수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6 10:32:07 수정시간 : 2020/03/16 10:32:0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