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김재경 등 컷오프 중진들 세규합…'공천불복' 집단행동 나설 전망
  • 홍준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전 대표가 지난 12일 경남 양산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와 관련한 거취를 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전 대표가 오는 17일 대구 수성을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15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화요일(17일) 오후 대구 수성못 이상화 시비(詩碑) 앞에서 대구 선언문을 밝힐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25년 헌신한 이 당을 잠시 떠나 무소속으로 출마한다는 것 자체가 모험"이라며 "이번 총선은 피할 수 없기에 대구 수성을에서 대구 시민들의 시민 공천으로 홍준표의 당부를 묻기로 했다"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탈당은 무소속 후보 등록 직전인 3월25일에 할 예정"이라며 "300만 당원 동지 여러분, 이 길을 선택 할 수 밖에 없는 저를 부디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 반드시 승리하고 원대 복귀하겠다"고 다짐했다.

14일에도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화 시비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이상화 시인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로 유명한 독립투사 시인"이라며 "문재인 정권에 대한 대구 사람들의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홍 전 대표는 고향 창녕이 있는 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에 출마하려 했지만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 험지 출마'를 종용하자 경남 양산을로 공천을 신청했다.

하지만 공관위는 이달 5일 홍 전 대표를 양산을에서 공천 배제(컷오프)했고, 이에 홍 전 대표는 반발 끝에 무소속 출마를 결정했다.

한편, 컷오프 된 5선의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4선 김재경 의원(경남 진주을)은 당내서 컷오프 된 의원들을 규합해 집단행동에 나설 것으로 알려진다.

이주영·김재경 의원과 함께하는 한 의원에 따르면 이들은 황교안 대표에게 현재의 경선 절차 중단, 컷오프 의원의 경선 참여 보장 등을 요구한 상황이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5 14:08:15 수정시간 : 2020/03/15 14:08:1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