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진보 대 범보수' 대격돌에 세 대결 심화…중도 표심 향방 관건
  •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결국 범여권 비례 정당을 만들기로 하면서 4·15 총선에서 사상 첫 비례정당 간 대결이 벌어지게 됐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총 47석의 비례대표 의석을 놓고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기로 한 국민의당 등 3당 대결이 점쳐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이 주도하고 있는 비례연합정당의 범진보 진영과 미래한국당이 주도하는 범보수 진영 간 '양강 구도'가 주요 관전 포인트다.

비례연합정당 참여에 부정적인 정의당도 '비례대표 경쟁'에 뛰어들 예정이다.

이번 4·15 총선에서는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최초로 적용된다.

이에 따라 기존에는 지역구를 많이 확보하는 정당이 비례대표 의석을 얻는 데 유리했지만, 이번 총선에선 지역구 선거에서 많이 당선이 많이 되지 않아도 정당 득표율이 높은 정당은 비례대표를 통한 원내 입지 확보가 가능하다.

이는 민주당이나 통합당 같은 거대 정당보다는 군소 정당에 유리한 제도로 분석된다.

다만, 거대당의 비례정당 참여를 비판해 온 민주당이 비례정당 경쟁에 뛰어들면서 거대 양당의 독식 구조를 청산하고 다당제를 정착시키자는 새 선거법의 취지가 무색해졌다는 비판이 거세다.

특히 비례정당 대결에 여당인 민주당이 뛰어들면서 보수와 진보 간 세 대결이 심화될 전망이다.

우선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은 일제히 '정권 심판론'을 모토로 내걸었다.

정권 심판을 위해 '지역구 투표는 통합당에 비례투표는 미래한국당'을 구호로 유권자들에게 각인시킬 방침이다.

여기에 미래한국당은 지난해 조국 사태 이후 여권 지지층의 이탈이 가속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도·보수층의 표심을 흡수하겠다는 의지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집권 후반기를 견인하고 촛불혁명 완수를 위해 범진보 진영의 정당 득표를 '비례연합정당'으로 몰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다만, 비례정당에 대한 표심이 반드시 보수-진보 간 진영 대결로만 흐르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우선 민주당과 통합당에서 나오고 있는 공천 잡음에 대해 중도층의 표심이 요동칠 수 있다.

민주당은 조국을 꾸준히 비판해 온 금태섭 의원을 경선에서 탈락시키는 등 '586 운동권·친문·청와대 출신' 중심의 공천을 하면서 민주당 지지자 유권자들의 표심이 이탈할 가능성이 크다.

통합당도 공천 탈락에 반발한 의원들의 탈당과 무소속 출마 예고 등으로 인해 공천 갈등을 제대로 수습하지 못할 경우, 보수 표가 분산될 위험성이 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5 11:10:53 수정시간 : 2020/03/15 11:11:12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