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위 12곳 경선 결과 발표…박순자 단수추천 유지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직무대행을 맡게 된 이석연 부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에 참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 홍문표·이명수·경대수 의원 등이 당내 경선을 이기고 4·15총선 본선에 올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4일 이들을 포함한 지역구 12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인천 연수구갑은 김진용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경기 구리시는 나태근 전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협위원장, 강원 원주시을은 이강후 전 의원이 경선을 통과했다.

충북 제천시단양군은 엄태영 전 한국당 충북도당 위원장, 충남 천안시병은 이창수 중앙당 대변인, 충남 당진시는 김동완 전 의원이 본선 티켓을 얻었다.

제주에서는 제주시갑에 장성철 전 제주도 정책기획관, 제주시을에 부상일 전 한나라당 제주도당 위원장, 서귀포시에 강경필 전 의정부지검장이 경선에서 승리했다.

경선 지역 외 3곳의 공천도 발표됐다.

경기 시흥시을에는 김승 젊은한국 대표가 우선 추천됐고, 청년 공천 지역 이른바 ‘퓨처메이커’로 지정했던 화성시을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가 후보로 선정됐다.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에는 김창남 아시아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이 단수 추천됐다.

최근 보좌관 갑질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박순자 의원은 공관위가 더 이상 문제 삼지 않기로 하면서 단수추천이 유지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4 22:38:19 수정시간 : 2020/03/14 22:38:48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