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균 후보 추천 철회하고,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겠다"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관위원장직 사퇴의 뜻을 밝히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결국 사퇴했다. '서울 강남병'에 김미균 시지온 대표를 우선추천(전략공천)했던 결정도 철회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선 추천지역으로 정해졌던 강남병 김미균 후보에 대해 추천을 철회한다"며 "또한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을 지고, 저는 오늘부로 공관위원장직을 사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합당 공관위는 전날 김미균 대표를 강남병에 전략공천했다. 하지만 김미균 대표가 과거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한 전력이 확인된데다 '조국사태'에서도 통합당에서 볼 때에는 적절하지 않은 처신을 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공천에서 탈락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 위원장이 멋대로 공천을 했다고 비난해왔고,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도 일부 공천이 잘못됐다고 김 위원장을 공격했다. 김 위원장은 이러한 비난에도 버텼으나, 김미균 후보가 통합당의 정체성에 맞지않는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사퇴하게 됐다.

이 지역구 공천에서 배제된 이은재 의원은 "강남갑은 탈북자(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강남을은 영도다리(최홍 전 맥쿼리투자자산운용 대표), 그리고 강남병까지 강남을 대변해줄 사람이 없다"고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3 12:16:50 수정시간 : 2020/03/13 15:33:2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