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목적으로 가서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으로부터 상임 선대위원장직을 제안받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1일 "'사천(私薦) 논란을 해결해줘야 통합당에 갈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통합당 선대위원장직을) 아직 수락하지 않았다. 통합당에 공천 후유증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그런 것 없이 맹목적으로 가서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그에 대해 어떻게 당이 하는지 봐야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김 전 대표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만나 자신의 총선 전략을 설명하고, 경제 분야 등 공약 전반에 대한 조정 권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 내에서는 김 전 대표가 수도권을 포함한 일부 지역구에 대한 공천권을 요구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이와 관련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선대위는 공천 문제에 관여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김 전 대표에 대해 "존경하는 분"이라며 "그릇이 크고 선이 굵은 사람"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한편 통합당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선대위 의결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2 13:23:46 수정시간 : 2020/03/12 13:23:46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