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원장 때 탄핵소추위원 맡았다는 이유로 공천 배제" 주장
  • 미래통합당 강원 강릉 지역구 권성동 의원이 10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하며 "경선을 통한 공천이 아니면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권성동 의원은 10일 "공천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며 "경선을 통해 최종 공천하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릉 시민을 철저히 무시한 공천은 용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의원은 "저를 죽이려는 이유는 제가 과거 법사위원장 재직 시 탄핵소추위원을 맡았다는 이유로, 일각에서 저의 공천배제를 주장하며 선거연대를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저는 법사위원장으로서 국회법 규정에 따라 책무를 다한 것"이라며 "김형오 공관위는 탄핵을 부정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와 관련 김세연 통합당 공관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컷오프와 권 의원이 법사위원장으로서 했던 일을) 연결 짓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통합당 공관위는 이날 4·15 총선 '강원 강릉' 지역구에 홍윤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을 단수 공천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구 현역인 권 의원은 컷오프(공천 배제) 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0 17:39:01 수정시간 : 2020/03/10 17:39:0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