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지 않으면 당 떠나 총선 승리 쟁취"…무소속 출마 으름장
  • 미래통합당 이인제 전 의원이 10일 오후 충남 논산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자신을 컷오프 한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되돌려달라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이인제 전 의원은 10일 황교안 대표에게 "모든 후보가 경선에 나서도록 해 달라"고 요구하며 "그러지 못할 경우 당을 떠나 총선 승리를 쟁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이날 충남 논산에 위치한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지역 공천 신청자는 모두 4명으로, 공천관리위원회는 당헌·당규에 따라 공정한 경선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전 의원은 충남 논산·계룡·금산 공천을 신청했지만,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통합당 공관위는 이 지역구에 박우석 전 논산·계룡 금산 조직위원장을 단수공천했다.

이 전 의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3파전이 치러진다면, 야권 표심이 나뉘어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어부지리를 얻을 수 있다. 민주당은 충남 논산·계룡·금산에 김종민 의원을 공천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0 16:24:51 수정시간 : 2020/03/10 16:24:5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