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불출마 약속에 일부 문제제기 있어"
  •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은 9일 "미래한국당 공천 신청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혼란을 끼쳐 죄송하다"며 "고심 끝에 결정하고 신청했지만, 총선 불출마 약속에 대한 일부 문제제기가 있어, 혹시라도 이것이 정권 심판의 대의에 누가 되고, 통합의 진정성을 의심받는 형국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혁통위의 중립성을 위해 혁통위원들의 불출마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이날 박 위원장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하자, 일각에서 '불출마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박 위원장은 '지역구 출마'에 한해 불출마를 요구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결국 공천 신청을 철회하게 됐다.

박 위원장은 "이유야 어쨌든 중도보수통합의 성공을 위해 공적 열정으로 봉사하겠다는 생각으로 공천을 신청한 것인데, 통합의 의미에 조금이라도 누가 된다면 언제든지 제 개인적인 열망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시 한번 사려깊지 못했음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9 18:50:51 수정시간 : 2020/03/09 18:50:51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