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정병국, 통합 정신 살리기 위해 '불출마' 의사 밝혀"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이찬열 미래통합당 의원(3선)이 컷오프(공천 배제)됐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으로 통합에 기여했던 5선의 정병국 의원은 21대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찬열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수원갑은 이창성 전 자유한국당 수원갑 당협위원장이, 정병국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여주시·양평군은 김선교 전 양평군수가 단수 추천을 받았다. 박재순 전 자유한국당 수원무 당협위원장도 경기 수원시무에서 단수 추천을 받았다.

공관위는 심규철 전 의원(경기 군포)과 한기호 전 의원(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을), 김중로 의원(세종시갑)은 우선 추천(전략 공천)했다.

세종시을(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인천 중구·강화군·옹진군(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 △인천 동구·미추홀구갑(전희경 의원) △인천 동구·미추홀구을(안상수 의원)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김진태 의원) △강원 동해태백시삼척시정선군(이철규 의원) △강원 속초시인제군고성군양양군(이양수 의원) △경북 안동시예천군(김형동 한국노총 중앙법률원 부원장) △경북 상주시문경시(임이자 의원)는 앞서 후보가 확정된 지역구이지만, 선거구 획정에 따라 후보자를 재의결할 예정이다.

공관위는 강원 홍천군횡성군영월군평창군과 △경북 영주시영양군봉화군울진군 △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은 내일 추가공모를 받기로 했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정병국 의원이 컷오프된 것이냐'는 질문에 "본인이 통합 정신을 지키고, 살리기 위해 불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혀왔다"며 "본인이 물리적 통합뿐만 아니라, 화학적 통합과 총선 승리를 위해 자신이 기여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던지겠다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정병국 의원은 공관위 발표 후 입장문을 통해 "이제 저는 책임을 지겠다"며 "공관위의 결정을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번 공관위는 사천도, 파동도, 나눠먹기도 없었다. 철저히 계파의 패권을 배제한 심사였다"며 "모든 것이 완전할 수는 없지만, 공관위의 선의만큼은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9 18:42:51 수정시간 : 2020/03/09 18:42:51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