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7일 21대 총선 공천에서 '경북 포항 남구·울릉' 박명재 의원을 탈락시켰다. 전날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공천에서 배제했던 김재원 의원은 '서울 중랑을'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날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수도권과 경남·북, 전남·북 등 선거구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기 광명갑'과 '남양주을'은 각각 양주상 전 성균관대 총학생회장과 김용식 통합당 중앙위원회 청년분과 부위원장이 우선추천(전략공천) 됐다. 두 곳 모두 '청년공천벨트'로 지정된 지역구다.

최근 통합당에 입당한 '안철수계' 김삼화 의원은 서울 중랑갑, 박순자 의원은 현재 지역구인 경기 안산 단원을, 홍장표 전 의원은 경기 안산 상록을, '패스트트랙'에 반발해 삭발투쟁을 했던 박대출 의원은 경남 진주갑, 이명박정부 때 청와대 춘추관장 등을 지낸 박정하 전 청와대 대변인은 강원 원주갑, 주동식 지역평등시민연대 대표는 광주 서구갑, 이수진 전 전주대 객원교수는 전북 전주을, 최공재 영화감독은 전남 나주·화순에 단수 추천을 받았다.

강효상 의원은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진수희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서울 중구성동갑'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 공천 신청을 했으나, 떨어진 '친박계' 김재원 의원은 윤상일 전 의원과 '서울 중랑을'에서, 김정재 의원은 강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경북 포항 북구'에서 경선을 치르게 됐다.

이 밖에 △경기 용인을(김준연·이원섭) △경기화성병(석호연·임명배) △포항남구울릉군(김병욱·문충운)도 경선 지역으로 결정됐다.

지난 5~6일 경선을 치른 '서울 용'산과 '경기 의정부을'은 각각 권영세 전 주중대사와 이형섭 전 의정부을 당협위원장이 승리해 사실상 공천을 확정 지었다. '서울 서초을'은 박성중 의원과 강석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동점을 기록해 재경선을 치르게 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7 23:24:00 수정시간 : 2020/03/07 23:24:00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