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언주 미래통합당 의원은 5일 부산 남구을 전략공천을 받고 “부산 전체가 내 고향”이라며 자신을 둘러쌌던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에 개의치 않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언주 의원은 이날 저녁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발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었다.

앞서 이 의원은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이 제기됐고, 본인의 희망과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배려가 섞이며 중·영도구 지역에 공천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공관위는 고심 끝에 이 의원의 공천 지역을 남구을로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공관위의 요청에 오랜 시간 고민했고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면서 “문재인 정권과 선봉에서 싸워온 사람으로서 민주당으로부터 부산의 정치권력 탈환에 앞장서기 위해 남구을에 출마하는 게 의미가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산정치에 새로운 인물과 새로운 바람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남구을을 중심으로 부산 선거의 바람을 일으켜 세우고 부산을 다시 탈환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5 21:28:25 수정시간 : 2020/03/05 22:12:0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