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5일 공천에서 배제됐다. 김 전 지사는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예정이다.

김태호 전 지사는 이날 오후 통화에서 “방법이 없다”며 “고향 주민의 공천을 받아 당당한 승부를 통해 살아 돌아가겠다”며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앞서 김 전 지사는 자신의 고향 거창이 포함돼 있는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구에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거물급 인사들에 한해 수도권 험지 출마를 종용해온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거창으로 직접 내려가 김 전 지사를 설득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전 지사는 끝내 입장을 고치지 않았고, 결국 무소속으로 고향 출마에 나서게 됐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5 21:15:32 수정시간 : 2020/03/05 21:15:32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