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완구 시장 찾아 '소상공인 살리기 위한 경제 공약' 발표
  • 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서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창신동 문구ㆍ완구 시장에서 소상공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5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가 회복될 때까지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에 대한 모든 세금을 감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문구완구 시장을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경제 공약'을 4·15 총선 3호 공약으로 발표했다.

황 대표는 또 "간이과세자 적용 기준금액을 현행 48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부가가치세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전통시장 상인들과 영세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코로나19 극복 특별금융 지원제도' 방안도 마련하겠다"며 "현재의 자금 대출 한도를 2배로 높이고 금리를 절반 수준인 2.5% 이하로 낮추겠다. 대출금 상환 기간도 유예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최근 소상공인연합회 실태조사 결과 응답자의 97.6%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떨어졌다"며 "전통시장 상인, 자영업자,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달 18일 교남동 상가를 방문해 '초등학교 신설' 1호 공약과 '아파트 양도세 감면' 2호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5 16:41:00 수정시간 : 2020/03/05 16:41:0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