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공화당 '공천작업 중단' 요구에 "공천도 통합이 있나"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운데), 심재철 원내대표(왼쪽), 조경태 최고위원 등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 서신'이 미래통합당을 향한 자유공화당의 '공천 지분' 요구로 이어졌다. 통합당은 박 전 대통령의 '보수대통합' 메시지는 반기면서도 '통합 공천' 가능성에는 선을 긋는 모습이다.

4일 박 전 대통령이 옥중 서한을 통해 '보수대통합'을 호소하자, 자유공화당 조원진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에 '공천작업 중단'을 요구했다. 사실상 공천 지분을 요구한 것이다.

통합당에서는 이에 반발하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우후죽순 생겨난 친박계 정당에 본인 이름을 팔지 말라는 경고"라고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금 공천 심사가 다 끝났고 발표가 남았다"며 "자리를 서로 나눈다든가 하기에는 쉽지 않은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원 의원도 이날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호소한 보수대통합은) 충분히 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자유공화당이 요구한 공천작업 중단은) 우리 당에서는 받아들이기가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황교안 대표도 '통합 공천' 여부에 대해서는 일찌감치 선을 그었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문에 "공천도 통합이 있느냐"며 "자유우파가 추진하는 대통합에 지분 요구는 하지 않기로 하고,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정치권 일각에선 통합당이 '통합 공천'을 거부하는 대신 '선거 연대'를 추진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통합 공천'은 40여일 남은 총선 날짜를 고려했을 때 시간이 부족하다. 실행했을 경우에도 '졸속 공천'이 될 위험부담이 적지 않다.

반면 '선거 연대'는 자유공화당 등이 후보를 낸 지역구에 통합당이 공천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도 가능하다. 다만 이들의 지역구에 출마하려는 통합당 예비후보들의 불만을 잠재우는 것이 과제로 남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5 15:56:49 수정시간 : 2020/03/05 15:56:4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