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유치원·초중고에 공기청정기 추가 설치·탈원전 정책 폐기
  • 미래통합당 김재원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 개발단' 총괄단장이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미세먼지 대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 '2020 희망 공약개발단'은 4일 정부 기관의 친환경 자동차 의무 구매 비율을 확대하는 내용을 핵심으로 한 '미세먼지 대책 공약'을 발표했다.

통합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친환경차 구매 의무 대상을 확대하고 의무 구매 비율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현재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에만 해당하는 구매 의무 대상 범위를 국회, 법원, 헌법재판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등 모든 공공영역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어린이집·유치원과 초중고 교실별로 한 개씩 배치된 공기청정기는 추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 학생 통학 차량은 친환경차로 전환하고,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미세먼지 차단망을 설치하는 예산도 확보할 계획이다.

김재원 공약 개발단 총괄단장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다시 한번 더 강조한다"며 △월성1호기 재가동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에너지 관련 법 개정으로 원전 가동률 80% 유지 등을 통해 "합리적인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04 13:55:38 수정시간 : 2020/03/04 13:55:38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