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방역체계안에서 그 어떤 특수도 허용하지 말아야"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개최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에서 28일 촬영,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하는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문제를 논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결정 관철을 위한 정면돌파전을 전개하고 과감한 투쟁의 격변기를 열어나가고 있는 관건적인 시기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회의에서 △전투력 강화 △정치·군사·경제 과업을 정확히 수행하기 위한 방안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위한 방역조치 등이 논의됐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 (코로나19) 전염병이 우리 나라에 유입되는 경우 초래될 후과는 심각할 것"이라며 "전파속도가 매우 빠르고 잠복기도 불확정적이며 정확한 전파경로에 대한 과학적 해명이 부족한 조건에서 우리 당과 정부가 초기부터 강력히 시행한 (국경 폐쇄 등)조치들은 가장 확고하고 믿음성이 높은 선제적이며 결정적인 방어대책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국가방역체계안에서 그 어떤 특수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비상방역사업과 관련한 중앙지휘부의 지휘와 통제에 나라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이 무조건 절대복종하고 철저히 집행하는 엄격한 규률을 확립, 이에 대한 당적 장악보고와 법적 감시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회의 개최 날짜는 언급하지 않았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9 09:36:41 수정시간 : 2020/02/29 10:50:0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