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선거관리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4·15 총선 국회의원 후보 1차 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4·15 총선 후보 1차 경선에서 현역 의원들이 대거 탈락했다. 6선과 5선을 한 이석현과 이종걸 의원을 비롯해 3선인 유승희, 이춘석, 심재권 의원도 패배의 고배를 마셨다. 재선인 신경민 의원도 경선에서 졌다. 비례대표 현역의원으로 지역구에 도전한 권미혁 의원도 공천에서 탈락했다.

최운열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지난 24일부터 전국 지역구 29곳에서 진행된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24일부터 3일 동안 진행한 자동응답 여론조사(권리당원 50%·일반시민 50%) 결과다.

경기 안양동안갑에서는 박원순계 민원순 후보가 이석현 의원과 권미혁 의원을 꺾고 1위에 올랐다. 이종걸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안양만안구에서는 강득구 후보가 승리를 거머쥐었다. 유승희 의원은 서울 성북갑에서 성북구청장 출신인 김영배 후보에게 졌다.

서울 강동을을 지역구로 둔 심재권 의원도 구청장 출신의 이해식 후보에게 밀렸다. 전북 익산갑이 지역구인 이춘석 의원도 김수흥 후보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전·현직 의원 간 맞대결로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진 서울 영등포구을에서는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신경민 의원을 누르고 본선에 진출했다.

중진을 비롯한 현역 의원들이 대거 공천에서 탈락했지만, 이 밖의 지역에서는 강세를 보였다. 경기 부천원미을 설훈, 경기 남양주을 김한정, 울산 북구 이상헌, 충북 제천단양 이후삼, 충남 논산계룡금산 김종민, 충남 당진 어기구, 전북 완주진안무주장수 안호영, 제주 제주을 오영훈, 서울 중랑갑 서영교, 서울 은평을 강병원, 서초을 박경미, 대전 유성을 이상민, 경기파주갑 윤후덕, 경기 광주갑 소병훈, 경기 분당갑 김병관 등이다.

원외 인사끼리 맞붙은 부산 서구동구에서는 이재강 전 주택도시보증공사 상근감사위원, 대구 달성군에서는 박형룡 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부위원장, 대구 달서을에서는 허소 전 청와대 행정관, 경남 진주갑에서는 정영훈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상임감사, 경남 창원·마산·합포에서는 박남현 전 청와대 행정관의 공천이 확정됐다.

또한 부산 사하을에서는 이상호 전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 울산 남구을에서는 박성진 전 울산 남구 구의원, 경남 거제에서는 문상모 전 거제시 지역위원장이 공천장을 받았다.

선관위는 후보별 가점과 감점 요소를 적용, 1등 후보만 발표했다.

한편 선관위는 이날 지역구 30곳에서 진행된 경선 결과를 발표하려 했으나 김승주 전 보건복지부 정책자문관과 류영진 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대결이 이뤄진 부산진구을이 제외돼 29곳의 경선 결과만 발표했다. 부산진구을은 김승주 예비후보의 서류 미비로 개표가 미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01:15:52 수정시간 : 2020/02/27 01:22:3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