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대구·경북(TK) 봉쇄’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수석대변인직을 내려놨다.

홍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는데 대구·경북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 불안도 덜지 못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열린 고위당정청협의 브리핑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최대 봉쇄조치’를 제안했다. 이어 ‘봉쇄’는 이동 등에 대한 일정 정도의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의 제안이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봉쇄로 해석되자 민주당은 곧바로 지역적인 봉쇄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해당 지역에서는 비난 여론이 이어졌다.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김부겸 민주당 의원도 “배려 없는 언행”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홍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신중하지 않은 표현, 오해가 있는 표현을 통해 혼란을 드리고 불안을 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어제(25일)의 표현은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조기 코로나19 차단이라는 의지를 표현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브리핑 자료를 포함해 정부 측이 준비해 온 브리핑 자료 초안에도 이것(봉쇄)에 관한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면서 “전문가 그룹과 정부 당국 차원에서는 당연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진화에 나섰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구·경북 봉쇄 발언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이 원내대표는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해 참으로 송구스럽다”면서 “민주당과 정부는 대구·경북에 초집중 방역망을 가동하고,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집중적으로 투입하는 등 모든 국가적 역량을 대구에 모아 나갈 것”이라고 사과했다.

  •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 여당 의원이 대변인단 메신저 대화방에 대구·경북(TK) 지역 '봉쇄 조치' 표현으로 대변인직을 사퇴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대화방을 나가며 인사하는 메시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이 같은 사과와 해명에도 불구, 홍 의원이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나는 데 대해 정치권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총선의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 만큼 민주당 측이 사퇴로 논란을 잠재우려 한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대구·경북을 텃밭으로 하는 미래통합당은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는 분위기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가 아니라 중국”이라면서 “봉쇄해야 할 상황과 방향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같은당의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요구에도 꿈쩍 않던 정부가 긴급 대책이라고 내놓은 것이 대구·경북 지역 봉쇄라니 민심이 끓는 게 당연하다”면서 “사과로 끝낼 것이 아니라 분노하고 상처받은 대구·경북 지역민들과 공포에 떨어야 했던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6:24:49 수정시간 : 2020/02/26 16:56:3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