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대표 '코로나19' 회동, 참석 검토할 것"
"민주당·통합당, 비례정당은 국민의 심판 받을 것"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과 "못 만날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형오 위원장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한 것을) 저도 언론을 통해봤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다만 앞으로 일주일 정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가적인 고비"라며 "지금 당장은 정치권 모두가 정치적 활동보다 국회를 통해 위기 극복에 집중하는 게 좋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안 대표는 "정치권 누구라도 못 만날 이유는 없다는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안 대표는 언론에서 통합당과 국민의당의 연대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제가 따로 언급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며 "황교안 (통합당) 대표나 김형오 위원장이 이미 연대를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바른미래당 '셀프 제명'을 거쳐 국민의당에 입당한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해서는 "모두 지역구 출마를, 이미 몇 달 전부터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관련 여야 대표들과 회동을 추진할 경우 "(참석을) 검토해보겠다"며 "가능하면 거기에 대해선 정치권에서 합심해서 힘을 모으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비례대표 위성정당 논란에 대해서는 "기존의 거대 양당이 만드는 경우는 심각한 문제"라며 "특히 선거법 개정 자체를 주도한 여당은 취할 태도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그렇게 힘들게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켜놓고 나서 그런 입법 취지 자체를 망가트리면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그것은 통합당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0:10:47 수정시간 : 2020/02/26 15:16:0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