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마스크 수급난에 대해 “마스크 생산업자가 일일 생산량의 50% 이상을 공적기관에 의무적으로 출고하게 하고 수출도 대폭 제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마스크 긴급수급조정 추가 조치안’을 상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관계 부처는 이 조치가 현장에서 차질 없이 이행돼 마스크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과 취약계층 등에 제때 공급되고, 특히 의료진에는 100% 공급이 보장되도록 관리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국내로 입국하는 중국 유학생 거주 관리도 당부했다.

그는 “이번 주 부터 중국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유학생 수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면서 “교육부는 각 대학에 필요한 자원을 제때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그는 “대학은 기숙사 입소 학생과 자가거주 학생 모두에 대해 입국 후 14일간 등교중지와 외출자제 등을 명확하게 안내하고 이를 모니터링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어느 때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이번 주가 전국적 확산 여부를 가늠할 중대 고비인 만큼, 절대 실기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5 11:45:30 수정시간 : 2020/02/25 11:45:30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