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24일 베트남 다낭에 도착한 한국인이 사전 협의 없이 일시 격리된 것에 대해 항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베트남 다낭시는 24일 오전 대구에서 출발해 다낭에 도착한 비엣젯 항공편 ‘VJ871' 탑승객 전원을 일시 격리조치했다.

해당 비행편을 이용한 탑승객 중에는 한국인 20명도 포함돼 있었으며 이들은 다낭공항 도착 뒤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주다낭총영사관에서는 즉시 영사를 파견해 관련 내용을 파악했으며 우리 국민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했다. 이번 조치가 한국와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진행됐다는 점에 베트남 측에 엄중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인에 대해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전달했으며 베트남 측은 코로나19 상황이 빠르게 변화해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한국 국민의 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다낭에 격리 중인 국민들의 조기 귀국 지원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4 20:25:45 수정시간 : 2020/02/24 20:25:45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