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계' 김중로 통합당 입당 이어 두 번째… "모든 힘 결집해 총선 승리해야"
  • 대표적인 국민의당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 계열로 알려진 무소속 이동섭 의원(가운데)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바른미래당에서 '셀프 제명'된 이동섭 무소속 의원이 21일 미래통합당 입당을 선언했다. 바른미래당 출신 '안철수계' 의원들 가운데, 김중로 의원에 이어 두 번째 통합당 입당이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엄중한 심정으로 통합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연을 맺은 지 8년이 됐다"며 "안 대표가 아무리 어려울 때도 의리를 지키며 함께했지만, 지금은 더 큰 위기 앞에서 모두가 뭉칠 때"라고 통합당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이 의원은 "수많은 고뇌와 고통 섞인 고민의 시간을 가진 끝에, 통합당 입당을 결정했다"며 "통합당으로 모든 힘을 결집해 총선에서 승리하는 것만이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막고, 민생을 살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중로 의원은 전날 통합당에 입당했다.

통합당은 이동섭·김중로 의원뿐 아니라, 김삼화·김수민·신용현·이태규 의원 등 나머지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에게도 입당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입당하면 총선을 앞두고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의 입지 축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안철수 위원장은 이날 창당준비위 중앙운영위 회의에서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며, 통합당과의 선거 연대를 재차 거부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1 16:21:54 수정시간 : 2020/02/21 16:21:54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